뉴스/칼럼

공간정보 모범사업에 성남시·홍천군·진천군 선정  
  • 자료출처 : 국토교통부
  • 날짜 : 2021.02.03
  • 조회수 : 73
  • 댓글 0
  • 프린트 아이콘

 


국토교통부는 디지털 트윈 국토의 확산을 위해 지난해 말 실시한지자체 공간정보 모범 선도사업공모 결과, 최우수 사업에는 경기도 성남시가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우수 사업에는 강원도 홍천군과 충청북도 진천군이 뽑혔다.

 

디지털 트윈은 한국판 뉴딜의 주요 과제로 현실 공간정보를 가상세계에 구현하고 모의 실험하여 결과를 예측하는 기술로서, 데이터의 연계 분석을 통해 도시와 지역문제 해결을 지원하는데 활용되어 국가·도시행정 고도화의 필수요소로 주목받고 있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디지털 트윈 활용사례 등 우수 사업모델을 발굴하고 전국에 확산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간정보 모범 선도사업을 공모하였다.

 

최우수사업에는 경기도 성남시의 드론으로 만드는 공간정보의 새로운 기회가 선정되었으며, 강원도 홍천군과 충청북도 진천군이 각각 우수사업으로 선정되었다.

 

최우수 사업으로 선정된 성남시의 드론으로 만드는 공간정보의 새로운 기회는 드론을 활용한 열지도를 구축하여 탄소 중립을 위한 식재·숲 조성 위치 선정 분석 등에 활용하는 사업으로, 차별성 있는 콘텐츠와 함께 폭염 대비 복지 지원 등 시민 체감형 공간정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우수사업인 중소도시형 스마트시티 지원을 위한 융복합 활용 플랫폼 구축사업’(강원도 홍천군)3D 입체모델 자동제작 기술을 적용하여 디지털트윈 융·복합 플랫폼 기반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빈집증가 대응, 관광산업 입지분석, 농축산 방재 등 중소도시 특성을 반영한 사업을 선보여 활용 및 확산 가능성이 돋보였다.

 

공간정보 통합시스템 구축 및 정사영상 제작사업’(충청북도 진천군)은 진천군이 보유한 다양한 공간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주요 변화 지역에 대해 정사영상을 제작하는 사업으로, 도시 실태조사와 지적업무를 비롯하여 국토조사·공공건설·하천관리·산림보호 등 다양한 활용 분야를 제시하였고, 드론을 활용한 정사영상 제작의 표준 프로세스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된다.

 

21년 공간정보 모범 선도사업으로 선정된 최우수사업에는 7천만 원, 우수사업 각 5천만 원을 올해 추진하는 공간정보사업 보조금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모범 선도사업이 다른 지자체에 본보기가 될 수 있도록 스마트국토엑스포(‘21.7.21~23, 코엑스) 및 지자체 공간정보정책 담당자 워크숍 등을 통해 소개할 계획이다.

 

국토부 남영우 국토정보정책관은 공간정보는 디지털 트윈의 핵심 인프라로, 특히 도시 특성을 고려한 융·복합 플랫폼 개발을 위해서는 공간정보의 활용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하면서, “앞으로 디지털 트윈 활용사례 등 모범 사업을 적극 발굴하여 전국에 확산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0 내댓글

0/300